상단여백
HOME 사회
추-윤 갈등 속 '커밍아웃' 일파만파...측근 연루 의혹 수사 속도
류기완 기자 | 승인 2020.10.30 16:54

 

< 앵커 >

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자신을 비판한 평검사를 겨냥한 글을 SNS에 올린데 대해, 검찰들이 집단 반발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.

이런 가운데 검찰은 윤석열 검찰총장의 측근 연루 의혹이 있는 사건 수사에 속도를 내면서 법-검 간 갈등도 점점 깊어가는 모양새입니다.

류기완 기자입니다.

 

< 리포터 >

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일선 평검사들 사이에 벌어진 온라인 공방은 그제 검찰 내부망에 올라온 이환우 제주지검 검사의 글에서 시작됐습니다.

이 검사는 글을 통해 "인사권·지휘권·감찰권이 남발되고 있다"며 "검찰개혁의 핵심 철학과 기조가 크게 훼손됐다"고 지적했습니다.

이에 추 장관은 어제 자신의 SNS에 이 검사를 암시하는 내용의 기사를 공유하며 "이렇게 커밍아웃해 주시면 개혁만이 답"이라고 응수했습니다.

기사는 동료 검사를 보호하기 위해 피의자를 20일간 구금하고 면회를 막은 의혹이 있는 검사에 대한 내용이었습니다.

이후 검찰 내부 게시판에는 추 장관을 비판하는 글이 잇따라 올라왔습니다.

최재만 춘천지검 검사의 글을 비롯해 수십 명의 검사가 응원 댓글을 달면서 "나도 커밍아웃하겠다"는 의사를 밝혔습니다.

이런 가운데, 서울중앙지검은 어제 영등포세무서와 중부지방국세청을 전격 압수수색했습니다.

두 곳은 윤 총장의 측근인 윤대진 사법연수원 부원장의 형,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이 근무했던 곳입니다.

윤 전 세무서장의 뇌물사건과 수사 무마 의혹에 대한 추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 이후 검찰은 관련 수사에 속도를 내고 있습니다.

이 와중에 윤 총장은 8개월 만에 첫 공개 외부 일정에 나섰습니다.

윤 총장은 어제 전국 검찰청 순회 간담회를 위해 대전고검·지검을 방문해 일선청 직원들을 격려하고, 검찰 개혁에 대한 다양한 의견을 청취했습니다.

BBS 뉴스 류기완입니다.

류기완 기자  skysuperman@bbsi.co.kr

<저작권자 © BBS불교방송,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>

류기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
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?
0
0
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? KakaoStory Facebook
icon인기기사
기사 댓글 0
전체보기
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.
여백
여백
여백
여백
여백
여백
여백
여백
여백
여백
여백
여백
Back to Top